투표

잡기장 2014.05.30 16:22

오늘 아침 일어나자 마자 투표를 하고 왔다. 사전투표제가 생겨서 이렇게 아무때나 투표를 할수 있으니 참 좋은 세상이 되었다. 사실 누가 나오는지도 잘 모르기 때문에 선관위에서 나눠준 홍보책자를 아침에 잠시 살펴보았다. 그런데 이 많은 사람들이 다 뭐 하는 사람인지도 잘 모르겠고 그 사람이 그 사람같기도 하고 갑자기 투표를 하지 말까 하는 생각도 든다. 그래도 투표는 해야지 하고 마음을 다잡고는 관상도 보고 경력도 보고, 재산이라든가 정책이라고 적어놓은 것들도 보지만 책자만 보고 알수 있는 것은 참 제한적이다. 그래도 스마트폰으로 검색해 보면 책자에는 없는 과거 행적같은게 나오니 많은 참고가 된다. 기본적으로는 사람을 보고 뽑아야겠지만 그걸 알수 있는 방법이 없으니 기껏 본다는게 관상, 재산, 소속 정당, 과거경력 정도이다. 그래도 내 스스로 사람을 선택하는데 있어서 과거와 달라진게 있다면 그냥 마음이 가는 사람을 뽑는다는 것이다. 예전에는 그나마 좀더 가능성이 높은 사람을 뽑기도 했지만 내가 무슨 정치공학자도 아니고 그런게 다 무슨 소용인가 싶다. 많은 사람들이 자신의 마음의 목소리를 내고 그러한 목소리가 모여 뜻을 형성하고 또 서로 어우러지는 그런 사회가 왔으면 좋겠다. 어쨌거나 이렇게 투표를 하고 나니 나름 보람은 있다.


by 다크 프로그래머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잡기장'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맛있는 배  (9) 2014.09.06
투표  (2) 2014.05.30
무제  (4) 2014.04.23
스티브 잡스와 쇼트  (5) 2014.02.20
  • 레기아 2014.06.02 10:13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한 국가의 국민이 할 수 있는, 가장 의미있는 일 중 하나를 하셨군요.
    저도 당일 고향까지 길이 멀어 사전투표를 했습니다.
    말씀하신 바 대로 관상과 포스터의 정보 만으로는 어떤 후보가 내게 좋을지 알기 어려운 듯 합니다.
    선관위 홈에 가서 해당 후보의 정보를 받아 살펴보아야, 재산, 범죄, 걸어온 길 등등에 대한 의미있는 정보를 얻게 되는 듯 합니다.

    여담이지만, 투표 일종의 디버깅이란 생각도 듭니다.
    기존에 돌아가던 코드라면 디버깅을 하지 않아도 어찌어찌 돌긴 합니다만,
    코드량이 쌓여갈 수록 생각지 못했던 문제가 물밑에서는 늘어가고 있기 마련입니다.
    어느 순간 터지게되고, 그때 가서 후회를 하기 마련이겠지요.

    지속적으로 관심을 가지면서 유지보수(디버깅)을 해준다면,
    완벽한 코드는 아닐지언정, 튼튼하게 오래오래 구동할 수 있는 코드로 거듭나지 않을까
    그런 생각을 잠시 해봅니다.

    다크 프로그래머님 홈페이지에 좋은 내용이 너무나 많아, 자주 들립니다.
    좋은 글에 감사드립니다.
    오늘 하루도 행복한 일만 가득하시길 희망합니다.

    • BlogIcon 다크pgmr 2014.06.04 08:22 신고 수정/삭제

      좋은 말씀이십니다. 오늘 남기신 댓글을 천천히 다시 읽어보니 의미있는 내용이 많네요. 좋은 댓글 감사드리며 레기아 님께도 행복한 하루 하루 되기 바랍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