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잡기장 2017.07.13 17:11

얼마 전 한 친구와 인텨뷰를 가졌다. 이력서와 자기소개서는 훌륭했다. 하지만 이력서와 자기소개서는 참고일 뿐 그것만으로는 판단이 힘들다. 그래서 자신이 그동안 한 것에 대해서 발표를 부탁했다.


발표는 나쁘지 않았고 딥러닝을 이용해서 실제 문제에 적용한 결과도 나쁘지 않았다. 그리고 사용한 알고리즘이나 발표하면서 사용한 기술적인 용어들로 봤을 때 이 정도면 컴퓨터 비전에 필요한 기본적인 소양은 갖추었다고 판단됐다.


하지만 그것은 성급한 판단이었다. 발표만으로는 확실한 판단이 어렵기 때문에 발표 후 간단한 구술 테스트를 진행했다. 이른바 인터뷰이다. 그런데 인터뷰에서는 전혀 다른 결과가 나왔다.


테스트는 수학, 기계학습, 프로그래밍, 영상처리에 대한 질의응답 형식으로 진행했다. 예를 들어, 그 친구가 발표 도중에 SVM을 사용했다는 내용이 나왔으면 SVM이 무엇인지 간략하게 설명할 수 있느냐? 학습에서 Stochastic gradient 방법을 썼다고 했는데 그게 무슨 방법이냐? gradient가 무엇이냐? 등등 본인이 발표한 내용 중에서 관련된 개념 등을 물어보는 것이다. 그리고 프로그래밍 관련해서는 C에서 포인터가 무엇이냐? C++을 사용할 수 있다고 했는데 virtual 함수가 무엇이냐? 등 기초적이지만 수준을 체크할 수 있는 질문들이다.


그런데, 이 친구가 거의 답변을 못한다.. 막연한 지식 또는 주변적인 답변만 할 뿐 정작 질문 자체에 대해서는 답변을 하지 못한다. 그냥 가져다 쎴다. 잘 모르겠다... 어느 것 하나도 깔끔한 답변이 없다. 딱 자신이 발표한 내용, 말한 내용까지만 알고 있는 것이다.


물론 그럴 수 있다. 바쁜 세상에 모든 것을 다 알 수는 없다. 그게 뭔지는 잘 몰라도 결과가 좋다면 가져다 쓰는 것이 현실이다. 요즘 DNN을 사용하는 것이 그렇다. 그냥 가져다 쓰면 잘 된다. 이른 바 black-box implementer가 되는 것이다. 하지만, 아무리 그래도 최소한 자신이 사용하는 것에 대해서는 기본적인 개념 정도는 알고 있어야 한다.


그 친구는 조금 안타깝다.. 태도나 성실성, 경험 측면에서는 모두 통과다. 하지만 자신이 하고 있는 것에 대해서 의문을 갖지 않는 것은 받아들이기 어렵다. 그것은 잠재력과 같은 것이다..


by 다크 프로그래머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잡기장'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인터뷰  (2) 2017.07.13
책읽기의 즐거움  (1) 2017.05.24
말말말  (0) 2016.11.29
한국의 영어 교육  (0) 2016.11.23
  • 1992cjm 2017.07.14 14:10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저랑은 정확히 반대되는 상황이네요.
    요번에 취업을 하면서 '내가 왜 뽑혔지?' 이런 의문이 들었었거든요.
    시험, 발표, 면접을 보면서 경쟁자 분들의 스펙을 대강 들어보면 제 경력, 경험, 학벌, 영어점수은 모두 보잘것없는 고스펙의 지원자들이더군요.
    저는 제가 아는 한도 내에서만 성실히 답변을 드렸는데 아는 한도내에서
    질문사항들에 대해 해당 개념이 갖는 의의, 무엇을 위한 개념인지, 실제 사용예는 어떠한지, 내가 생각하는 장단점은 무엇인지등
    평소에 생각해오던 제 철학(?)을 이야기드렸던 것 같습니다.
    블로거님이 PM 으로서 필요한 연구인력을 판별하시는것처럼 그 친구분도 겉보기 스펙이 아니라 공학자가 추구해야하는 시스템의 이해, 분석등 대상을 단순화하고 이해하고 응용하는, 학문적인 가치에 집중하였다면하는 아쉬움이 있네요.

    • BlogIcon 다크pgmr 2017.07.14 14:38 신고 수정/삭제

      축하합니다. 현재와 가능성을 인정받은 것이네요. 사람을 뽑을 때, 현재는 최소한의 기준으로서 의미가 있지만 이 기준만 넘는다면 태도와 가능성이 훨씬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