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쓰기에 대해

잡기장 2021. 2. 5. 17:19

글쓰기는 자신을 표현하는 수단으로서 삶에 중요한 요소지만 글쓰기를 잘 하는 사람은 많지 않다.

 

그동안 블로그에 답변을 달다 보면 내용 파악이 힘든 질문, 정리되지 않은 생각, 자신만이 알 수 있는 내용을 물어보는 경우 등 기본적인 글쓰기와 의사소통에 문제가 있는 경우를 종종 본다. 글쓰기는 블로그 댓글뿐만 아니라 발표자료, 자기소개서, 보고서, 학위 논문 등에도 모두 적용되며 글쓰기가 안되면 자신의 진면목을 잘 전달하지 못하게 된다.

 

이 글은 그 동안 글쓰기에 대해 생각한 것들, 도움이 될 만한 것들을 정리한 글이다. 하지만 개인적인 생각이기에 이게 꼭 맞다고 보기는 어렵다.

 

 

1. 가장 중요한 것은 내용

내용 없이 글을 쓸 수는 없다. 알맹이도 없는데 글만 쓰려고 하고 있는건 아닌지 생각해 봐야 한다. 공부도 하고 조사도 해서 뭔가 결과가 있을 때 글을 써야 한다.

 

2. 자신의 글

이것도 당연한 얘기이다. 자신이 소화한 내용, 자신의 생각과 이해를 바탕으로 해야 진정한 자신의 글이라 할 수 있다. 스스로 이해도 안되는 내용들, 멋있게 보여서 가져다 쓴 글, 있어빌러티 류들은 과감히 버리자. 조금 부족하더라도, 멋있지 않더라도 자신의 글을 쓰자.

 

3. 자신의 글이지만 남에게 보여주는 글

개인적으로 가장 안타깝게 여기는 부분인데, 글은 자신이 아니라 다른 사람에게 보여주기 위해 쓰는 것임을 항상 염두에 두어야 한다. 일기장이 아닌 이상 글은 보여주기 위해 쓰는 것인데 자신의 시야로만 글을 보는 경우가 많다. 발표자료, 보고서, 자기소개서, 논문, 댓글 모두 마찬가지이다. 내용은 자신의 글이지만 타인의 입장에서 모호함이 없게, 타인이 이해하기 쉽게 글을 써야 한다. 글쓰기에도 역지사지가 필요하다.

☞ 유치원생에게 타인의 입장에서 글을 쓰라고 하면 이상한 사람 취급당하기 딱 좋다. 말은 좋지만 실제로 행하기는 쉽지 않다. 많은 노력이 들어가야 한다.

 

4. 자기소개서

'자신의 글이지만 남에게 보여주는 글'의 결정체가 바로 자기소개서가 아닌가 싶다. 자기소개서는 자신의 얘기이다 보니 감정이 들어가고 다소 장황한 글이 되기 쉽다. 글을 충실히 쓰는 것은 나쁘지 않지만 바쁜 현대인은 자신처럼 꼼꼼하게 글을 안 볼 수도 있다. 내용적으로는 자신에게 의미있는 것들 중에서 그 사람에게 보여주고 싶은 것, 그리고 그 사람이 관심있어 하는 것 위주로 구성하면 좋을 것 같다 ('내가 그 사람 입장이라면 무엇을 볼 것인가?'. 항상 역지사지가 중요하다). 그리고 형식적으로는 길게 이어지는 서술형보다는 글을 단락으로 나누고 각 단락의 앞에 짧은 소제목(굵은 폰트로 강조)을 붙이면 효과적이다. 바쁜 현대에서 소제목만 보고도 대략적인 내용을 알 수 있다면 보다 효과적으로 자신을 전달할 수 있다. 그리고 소제목이 인상적이라면 세부 내용도 관심을 가지고 읽어볼 수 있다.

 

5. 발표자료

가장 싫어하는 발표자료는 모든 내용이 빡빡하게 채워진 자료이다. 그런 자료는 발표자의 시각이 없는 자료로서 눈에 잘 들어오지도 않고 실제 발표 때 보면 대부분 내용은 언급도 하지 않는다 (참고자료인지 발표자료인지..). 발표자료는 모든 내용이 아니라 자신이 발표하고 싶은 내용을 보여주는 것이다. 자료의 페이지 하나, 그림 하나에도 전달하고 싶은 메시지가 있어야 한다 (발표하지 않을 세부 내용들은 별첨 자료로 빼는 것이 낫다). 그리고, 발표자료도 또한 남에게 보여주기 위한 것이니 보는 사람이 이해하기 쉽도록 작성하는 것이 중요하다. 자신이 발표하고 싶은 메시지가 무엇인지, 그리고 그것을 어떻게 효과적으로 전달할 것인지가 핵심이다.

 

6. 질문의 글

글쓰기에 있어서 역지사지는 블로그 질문 댓글에서도 잘 나타난다. 글쓰기가 서툰 사람은 본인만이 알 수 있는 것을 질문하는 경우, 질문의 내용 중 정확히 무엇이 궁금한지 판단이 힘든 경우, 어디까지 알고 있는지 불명확하여 어디서부터 답변해야 하는지 판단이 어려운 경우 등 답변이 난감한 경우가 많다. 하지만, 글을 잘 쓰는 사람은 (상대방의 입장을 고려해서) 자신이 모르는 것과 알고 있는 것, 해 본 것들을 잘 정리해서 질문하기에 답변을 달기가 수월하다.

 

 

이상으로, 그동안 블로그에 답글을 달면서 느꼈던 답답함을 글쓰기 방법이라는 미명 하에 풀어 보았습니다 ^^. 아래 2개는 글쓰기에 있어서 기타 소소한 팁입니다.

 

 

팁1. 두괄식의 사용

학술 논문이나 과학적 글을 쓸 때는 무조건 두괄식을 사용하는게 좋다. 두괄식은 각 단락의 첫 부분에 그 단락에서 하고자 하는 얘기를 한 문장으로 대표해서 적고, 이후 문장들에서 부연설명을 하는 방식이다. 예를 들어, 'A는 이렇다. B는 저렇다. 따라서, 제안 방법은 이러 저러하다' 방식 보다는 '제안 방법은 이렇다. 그 이유는 A는 이렇고 B는 저렇기 때문이다'와 같은 방식이 (독자 입장에서) 글의 흐름을 놓치지 않고 파악하는데 효과적이다. 이 역시 읽는 사람을 고려한 글쓰기이다. 단락 전체를 한 문장으로 정리하는게 쉽지는 않지만, 이런 연습을 통해 추상화 능력이 키워지고 자신이 무슨 얘기를 하고 싶어하는지 미리 생각을 정리하는 시간이 될 수 있다.

 

팁2. 간결한 글

짧게만 쓴다고 간결한 글은 아니다. 너무 축약해서 내용을 알아보기 힘든 것보다는 충분히 설명하는 것이 좋다. 그리고 중요한 개념이나 강조하고 싶은 부분은 충분히 지면을 할애하는 것이 좋다. 다만, 한 두 문장으로 전달이 가능한 내용을 열 문장으로 늘여 쓰는 우는 범하지 말자. 간결한 글은 문장 하나 하나가 중복되지 않는 의미를 가지고 있는 글이다.

 

by 다크 프로그래머

'잡기장'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글쓰기에 대해  (2) 2021.02.05
아래한글(hwp) 멈춤 현상과 파워포인트(ppt)  (32) 2018.12.22
기술의 가치  (7) 2018.10.12
논문제목(영어) 대소문자 표기  (4) 2018.04.30
  • BlogIcon 다크pgmr 2021.03.26 09:58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오늘 인터넷에 글쓰기를 검색해 보니 "글쓰기란 나만의 것을 모두의 언어로 바꾸는 것"이란 표현이 나오네요. 와우.. 절로 감탄이 나옵니다.

  • 코용 2021.06.02 16:12 ADDR 수정/삭제 답글

    잘보고갑니당